민들레





애태워서 피어나진 말아라
외진 곳에 내려앉아
아무도 몰래 피었다 지면 그 뿐
바랄 무엇 있어, 또다시
온 밤을 숨죽여 노래하는가
착각하지 말아라
바람 앞에 흔들리지 않는 풀잎, 보았는가
우리 타고난 가난이나 슬픔으로
세상이 환장하게 아름다와도
채 익지도 않은 술 권하지 말고
질긴 그리움이나 노랗게 달아두었다가
어느날, 맛있게 술 익는 냄새 나거든
손도 흔들지 말고 가벼운 풀씨가 되어
먼 바람길로 다시 따라나서라.


-2000.